순간포착! 노랑발로 목 긁는 쇠백로

2010. 11. 7. 07:31조류/황새목


대전 갑천에서 점심시간 운동을 하다가 촬영한 사진입니다.
때마침 흰목물떼새를 촬영한다고 서 있는 곳 앞쪽에 쇠백로가 한마리 있더군요.

뭔가 심상치 않은 분위를 느끼고 카메라를 이동하는 순간... 노랑발을 들어 목덜미를 마구 긁더군요.
사람들이라면 손으로 긁거나 다른 사람에게 부탁하련만 동물들은 그렇지 못한 것 같습니다.



오늘의 표지 사진입니다.
선명한 노랑발과 목을 긁으면서 바짝 긴장한 머리털이 인상적입니다.



쇠백로에 대해 알아볼까요? 황새목 백로과에 속합니다.
쇠백로라는 이름에서 보듯이 백로중에서는 가장 작다는 뜻이 포함되어 있죠. 하지만 생각보다 작진 않습니다.
크기가 61cm, 부리는 가늘고 검은색이지만 발은 노랑색으로 야외에서 쉽게 구분됩니다.
주로 논, 하천, 저수지, 호수, 양어장, 갯벌, 하구 등 우리나라 어디에서도 쉽게 관찰되는 종입니다.


오늘은 쇠백로의 순간포착 장면을 간단하게 3장의 사진으로 포스팅을 마치고자 합니다.


위 사진들은 캐논 카메라 500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 였습니다. 편안한 일요일이 되기를 빌면서 마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