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강의 새이야기

2010. 4. 4일 이른 아침에 대구수목원을 들렀습니다. 이유는 일요일이다보니 따뜻한 10시 이후엔 방문객들이 많아지고 새들도 이때를 피하기 때문입니다. 아무래도 사진촬영하기가 쉽지 않죠. 주변에 사람들이 서성거리면 새들은 휙~~ 하고는 날아가버리죠. 그래서 저는 아침 이른 시간을 자주 이용합니다.


붉은머리오목눈이의 경우 이른 아침이 아니면 나무꼭대기에서 앉거나 잔디밭에 모여 먹이활동하는 장면을 관찰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 장면들은 수목원 한 바퀴를 돌고 나서 잠시 쉴려고 앉은 의자에서 촬영한 것입니다. 잔디밭에 빽빽히 모여 있는 붉은머리오목눈이들입니다.
 


조금 더 가까이에서 촬영했습니다. 오랜만에 오리걸음을 했더니 힘들더군요. 동물들도 자기보다 크다고 생각하는 기준이 덩치와 높이이니 아무래도 자세를 낮추면 덜 달아납니다.



아래 사진 3장은 오리걸음 후에 철축옆에 붙었는데 철쭉에 우연히 붉은머리오목눈이가 앉아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정말 운이 좋은 편이죠. 2시간의 노력으로 얻은 사진입니다.  




새로운 주가 시작되었습니다. 날씨도 좋고하니 즐거운 마음으로 맞이할렵니다. 그럼...

Comment +4

지난 주에 야생 고라니를 만나서 사진도 촬영하고 동영상도 촬영을 했었습니다. 역인글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런데... 어제 또다시 지난번에 만난 장소에서 얼마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야생고라니를 또 만났습니다. 이번엔 둘이 동시에 얼굴을 쳐다보고는 가만히 있다가 뒤로 물러나 사진 2장만 촬영하고는 그 자리를 떠났습니다. 쉬고 있는 것 같아서요.



고라니의 몸 색깔과 완전히 보호색이되어 쉽게 발견이 어렵습니다.


포스팅 후에 또다시 산을 오를까 합니다. 오늘은 어떤 동물이 카메라에 잡힐까요?



오랜만에 다음뷰에서 선택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6

물떼새를 만나기 위해 간 금호강... 새들이 서식할 공간들은 훼손되어 있더군요. 하중도나 하천변의 나무들과 풀들이 모두 싹둑베여져 있어 보기가 좋지 않았습니다. 환경보다는 물의 흐름을 생각해서 그렇게 했지 않나 생각되더군요. 위쪽을 해결하고나면 아래쪽은 어떻게 할려구 그러는지... 새들은 어디에서 살아야하는지? 그래서 만난 걸까요? 밭종다리 여러마리를 차가 다니는 비포장도로에서 만났습니다.




밭종다리는 할미새과에 속하며, 크기는 16cm 정도입니다. 겨울 깃은 몸의 윗면은 갈색을 띤 녹색이고 가슴과 배는 흰색, 턱선과 가슴의 줄무의는 뚜렸합니다. 호수, 강 등의 물가, 논에서 많이 많이 관찰 됩니다.




오늘 날씨가 정말 좋습니다. 카메라를 들고 나가볼까요?

Comment +2

  • 와우`~밭종다리도 만나셨군요.
    역시..남다른 시선입니다..
    종다리와 밭종다리..저는 헷갈려요

    • 할미새과인데... 하는 행동은 다르더군요. 조그마한 놈들이 쪼르르 도망을 가는데 계속 따라가면서 촬영한겁니다.

조복이 많은 날인가 봅니다. 길을 걷다가 횡재한 듯... 갑자기 나타난 큰오색딱다구리가 눈앞에서 아른거립니다. 카메라를 들고 찰영하지만 1~2초 머무르다 날아갔지요. 하지만 그 사이 촬영한 사진을 보고 얼마나 놀랐는지?



한쪽 다리를 들고 나무밑을 딱 걸치고 서가 있는 모습이.. 인기 모델이 자세를 잡고 서가 있는 것 같지 않습니까?


정말 운이 좋은 날인가봅니다. 크게 인화해서 집에 걸어볼까하는데... 어떠세요!!!

Comment +6

제주도에서 아침 일출을 촬영하러 서둘러 나섰습니다. 구름이 잔뜩끼어 일출은 어렵고 해서 운동삼아 여기저기를 다니다 등대 주변에서 잠깐 쉬고 있는데... 아침이라서 그런지 새들이 사람을 경계를 하지 않더군요. 잘 보이지 않는 걸까요? 제가 앉은 자리에서 3m정도 되는 곳에 등을 보인채로 앉더군요.



바다직박구리를 한낮에 만나면 항상 쫓아다녀야 하고 그래도 거리를 주지 않는 편인데... 오늘 아침엔 조복이 있었던가 봅니다.




오후엔 비가 온다고 합니다. 우산을 꼭!!! 준비해야하겠네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