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염둥이 딱새 암컷

2010. 11. 3. 07:41조류/참새목


낙동강변을 차로 이동하고 있었습니다. 왼편은 전봇대가 있었고 오른쪽은 낙동강의 하천구역입니다.
하천같은 곳의 개활지를 가다보면 새들이 전봇대 또는 전기줄에 많이 앉아 있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마도 시야가 탁트여 맹금류는 사냥하기가 좋고 새들은 적을 빨리 발견할 수 있어서 그렇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이날도 낙동강변을 이동하다가 무심코 전기줄을 쳐다봅니다. ㅎㅎㅎ
딱새 암컷 한마리가 앉아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가까이서 보는 딱새라 카메라를 꺼내 촬영하는데... 



갑자기 엉거주춤한 포즈를 취합니다.
날개를 머리를 긁는 것 같습니다. ㅎㅎㅎ



이번엔 부리로 날개 안쪽의 털을 가지런히 합니다.



앗! 저를 봤습니다. 저는 차에서 가만히 있어야 합니다.
도망간다고 내리면 딱새는 달아납니다. ㅋㅋㅋ



하던 일을 중지하고 저를 쳐다보네요.
"함 봐죠~~~잉"



이 이야기를 들었는지 뒤돌아서서 다시 정리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뒷 모습이 왜이렇죠. 한판 싸우고 나온 것은 아닐까요? 상상해봅니다.


차를 운전하면서 전기줄의 새를 보는 것은 위험합니다. 항상 운전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위 사진들은 캐논 카메라 500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 였습니다. 늘 행복한 날이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