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식물&기타

메밀을 닮고 약재로 사용한다하여 "약모밀"이라 부른답니다.

by 산들강 2011. 6. 15.

(새들처럼, 변진섭)


잎은 메밀을 닮고 몸체는 한약제로 사용한다는 약모밀




옛날엔 이 어성초를 잘 찧어서 물에 풀면 물고기가 기절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어성초로 불리기도 한답니다.

 
약모밀은 삼백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써 크기는 20~50cm로 음지숲에서 잘 삽니다.

꽃은 5~6월에 피며, 흰색 받침이 눈에 잘 띕니다.





활짝핀 약모밀 꽃 사진으로 들어가볼까요?



약모밀은 제가 근무하는 사무실 앞 공원에서 서식을 하고 있습니다.

매일 보고 있는데 얼마 전에 꽃이 피었더군요.


오늘 점심시간 살짝 나가서 몇장 촬영해봤습니다.

냄새가 좀 나는 것 외에는 괜찮더군요. ㅎㅎㅎ





편안히 여유를 가지고 감상을 하시면 되겠습니다.






 





전체 풍경사진입니다. 약모밀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습니다.

점심시간 잠시 시간을 내어 이곳저곳을 다녀봅니다.





즐거운 오후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500d와 표준단렌즈 5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이 전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