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에서 만난 카리스마 넘치는 "삵"

2011. 7. 5. 06:00포유류/멸종위기종



우리나라에서 마지막 남은 맹수류 "삵"



삵은 살쾡이라고 불리며, 야생동식물보호법에 의해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식육목 고양이과에 속하며, 표범과 닮은 무늬의 몸 빛깔로 이뤄져있답니다.


몸길이는 45~75cm정도 되며. 우리나라에서 남은 마지막 맹수류라고 해도 맞을 겁니다.

호랑이나 표범 등 자연생태에서의 맹수류는 더 이상 남아 있지 않답니다.







낙동강에서 만난 카리스마 넘치는 "삵"



낙동강변을 걷다보면 여러 야생동물들을 만나게 됩니다.

그중 오늘은 정말 희귀한 야생동물인 "삵"을 만났답니다.

얼룩무늬에 표범을 닮은 모습이 카리스마가 느껴지게 하는데요.




카메라로 삵을 촬영하니 저를 쳐다봅니다.

무섭답니다. ㅎㅎㅎ

그래도 이게 어딥니까?  낙동강에서 삵을 만나다니요.





좀 어두워져서 그런지 야생동물들이 눈에 제법 띕니다.

멸종위기종 삵을 만나 기분 좋은 하루였습니다.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에서 소개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