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강의 새이야기

순간포착, 수수 열매를 따먹는 멧비둘기

 

 

 

경북 고령군 다산면의 들녘에서 만난 멧비둘기 한마리입니다.

 

여러마리가 수수 열매를 따먹고 있었지만 촬영이 어려웠습니다.

 

한알씩 따먹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ㅎㅎㅎ  농경지의 한 가운데라 멧비둘기가 편히 식사를 하는 것 같네요.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 산들강의 새이야기

Comment +0

 

 

멧비둘기 부부의 다정한 모습(소나무 위에서)

 

- 대구시 달서구 대곡동, 대구수목원에서 -

 

 

 

 

 

 

 

 

 

 

 

 

 

 

 

 

 

 

사진을 촬영하면서 가수 이석님의 "비둘기집"이 생각나더군요.

 

'비둘기처럼 다정한 사람들이라면'으로 시작되는 노래인데...

 

 

 

멧비둘기(산비둘기) 부부의 다정한 모습에 그런 것을 본 것 같네요.

 

 

오늘은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죠.  연인들도 비둘기처럼 다정하게 지내보세요.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 산들강의 새이야기

Comment +0

 

 

순간포착, 멧비둘기의 우아한 날개짓

 

 

 

 

 

 

대나무 밭에서 날아오르는 멧비둘기(산비둘기)를 촬영한 것입니다.

 

비행기가 날아오르는 듯한 느낌이 납니다.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 산들강의 새이야기

Comment +0


사진을 촬영하다보면 우연히 잡히게 되는 장면들이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귀여운 모습의 멧비둘기들인데... 오늘은 더 특이합니다.

촬영하고 나서 사진을 살펴 보던 중에 옆에 계신분이 "응, 하트 모양이네!!!"하시길래

확인해 보았더니 정말로 하트 모양이 있더군요.



지금부터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사진을 순서대로 넣으면 못찾을 것 같아서 처음으로 배치를 하겠습니다.

 


실제로 사진을 촬영한 순서입니다. 연사로 촬영하였습니다.

멧비둘기들이 소나무에 앉아 있는 장면입니다. 오른쪽에 있는 놈이 날개를 들고 껴안을려고 합니다.





사이가 좋아 보입니다.  은근한 느낌이 나네요.

날개를 들어 옆 멧비둘기를 껴안고 있습니다. ㅎㅎㅎ






맨 처음 올린 사진입니다.

부리를 맞대며 하트를 만듭니다. 





왼쪽편에 있는 멧비둘기가 아양을 떠는 것 같습니다.

부리를  목에 갖다댑니다.




사랑스러운 느낌으로 서로를 은근히 쳐다보는 모습이 행복한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위 사진은 캐논카메라 eos-500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Comment +5

  • 비둘기 부부의 금실넘치는 애정행각(?)을 잘 포착하셨군요.
    한번 보고 다시 보고 있지만 장면을 잘 잡으셨고 잘 찍으셨네요.

  • 꼬꼬천국 2011.04.28 17:21

    사진도 잘 찍으시고 설명도 재밌게 잘 해 주셨네요 ^^*
    주인장님 죄송한 말씀 드릴려구 글 남깁니다.ㅎㅎ
    저 비둘기들은 멧비둘기 새끼들입니다. 다 자란 어미가 아니라 이제 막 자라서 둥지를 떠난거구요. 새끼들끼리 서로 먹이를 달라고 부리를 맞대는 사진입니다. 이해가 안되실지 모르겠지만 20여년 비둘기를 키우고 있는 제게는 한 눈에 봐도 알 수 있는 사진이네요. 찬물 끼얹은 듯한 글이지만 사진 그대로의 사실이 왜곡될까봐 바른 설명 드렸습니다. 이해 해주세요 ㅎㅎ

    • 네. 설명 감사합니다.
      일단 오해할까봐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다시 한번 확인을 해볼 생각입니다만, 꼬꼬천국님께서 설명하신 내용이 맞을 것 같습니다.

  • 한쌍이군요,제 블로그엔 솜털 새끼 멧비둘기들이 만든 하트가 있는데...ㅋ





요즘 장마기간이라 비가 자주 내립니다.

얼마 전에  비가 내리는 날임에도 대구수목원에 들렀습니다.

비가 내려도 혹시라도 새가 있을까봐였습니다.




다른 새들은 비가 내리니 거의 보이지 않더군요.

우산을 쓰고 나무옆을 지나가는데 멧비둘기 한마리가 먹이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망원렌즈를 끝까지 당겨 촬영해봤습니다.


비가 내려 주위의 식물들은 물에 젖어있고 흙이 튀어 식물들도 약간씩 묻어 있더군요.

카메라는 캐논 eos-500d이고 렌즈는 ef 100-400mm입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