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강의 새이야기

 

연한 보라색 꽃이 피는 깽깽이풀

 

- 씨를 심으면 3년이면 꽃이 핀다 -

 

 

 

 

 

 

대구수목원의 봄소식 시리즈 4탄 마지막 사진입니다.

 

아래 사진들은 서식지 보호를 위해 밖에서 망원렌즈를 이용해서 촬영했습니다.

 

 

 

 

 

 

 

 

깽깽이풀 [Jeffersonia dubia]

매자나무과(―科 Berberid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

 

 

 

줄기가 없이 뿌리에서 잎들이 바로 나온다.

 

뿌리줄기는 짧고 옆으로 자라며 많은 잔뿌리가 달린다.

 

잎은 둥그렇고 긴 잎자루 끝에 1장씩 달리며 잎끝과 잎밑이 움푹 들어가 있다.

 

 

잎에 광택이 나 물이 떨어지면 잎에 묻지 않고 동그랗게 굴러 떨어진다.

 

꽃은 잎이 나오기 전인 4~5월에 뿌리에서 꽃자루가 나와 그 끝에 1송이씩 연한 보라색으로 핀다.

 

꽃은 지름이 2㎝ 정도 되며 6~8장의 동그란 꽃잎과 뾰족한 4장의 꽃받침잎이 있다.

 

열매는 골돌(蓇葖)로 익는다.

 

 

한방에서는 가을에 뿌리줄기를 캐 그늘에서 말린 것을 조황련(朝黃蓮)이라고 하는데,

 

치열(治熱)·사열(瀉熱)·청열(淸熱)·설하제(泄下劑) 등에 쓰고 있다.

 

배가 아플 때 뿌리를 갈아 술에 타서 마시기도 한다.

 

 

이른봄에 잎보다 아름다운 보라색 꽃이 먼저 나오기 때문에 뜰에 심어도 좋은데 반그늘지며

 

비옥한 땅에서 잘 자란다.

 

 

 씨를 심은 지 3년이 지나면 꽃이 핀다.

 

중부 이북지방에서 자란다.

 

 

[ 다음 백과사전 인용 ]

 

 

 

2012년 5월까지만해도 멸종위기종이었으나, 최근 개체수가 많다고 해제된 종입니다.

 

멸종위기종은 아니더라도 희귀종으로 언제든지 개체수가 줄어들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하여 보호가 필요하니 훼손을 삼가해야하겠습니다.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 산들강의 새이야기

Comment +2

 

 

 

대구수목원 봄소식 3_총상꽃차레 모양의 히어리 꽃

 

 

 

 

 

 

 

 

 

 

 

히어리 [Corylopsis coreana]

 

 

송광납판화라고도 함.  조록나무과(―科 Hamamelidaceae)에 속하는 낙엽교목.

 

 

키는 1~3m쯤 자라고 줄기에는 피목(수피에 있는 작은 구멍)이 많다.

 

잎은 어긋나는데 끝은 뾰족하고 밑은 움푹 패어 있다.

 

 

잎가장자리에는 뾰족한 톱니들이 있으며, 중앙맥[中肋]에서 2차맥이 나란히 나오고,

 

잎 밑쪽에 생기는 3, 4차 맥은 2, 3차맥에서 각각 나란히 나온다.

 

 

꽃은 잎이 나오기 전인 4월경 가지 끝에 총상(總狀)꽃차례를 이루며 연한 황록색으로 핀다.

 

각각의 꽃 바로 밑에 포(苞)가 달리는데, 꽃차례 아래쪽에 있는 포는 꽃보다 길고, 위쪽에 있는 포는 짧다.

 

 

 꽃받침잎과 꽃잎, 수술은 모두 5개이며, 암술대는 2개이다.

 

열매는 삭과(蒴果)로 9월에 맺힌다.

 

 

 지리산 지역에만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가을에 잎이 노랗게 물든다.

 

생장속도가 느리지만 이른봄에 피는 꽃과 가을에 물드는 노란색의 잎을 보기 위해 정원수로 많이 심는다.

 

 

[출처 : 다음 백과사전]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 산들강의 새이야기

Comment +12

대구수목원 봄소식 2_바위틈에서 피는 돌단풍

 

 

 

 

 

 

 

 

 

 

 

돌단풍 [Aceriphyllum rossii]

 

 

 

범의귀과(―科 Saxifrag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

 

 

 

냇가의 바위 겉이나 바위틈에서 자라며,

 

바위 겉에 단풍나뭇잎처럼 생긴 잎이 달린다고 해서 이름이 '돌단풍'이다.

 

 

 뿌리줄기가 매우 굵고 비늘 모양의 포(苞)로 덮여 있다. 키 20㎝ 정도이다.

 

 잎은 뿌리줄기에서 바로 2~3장이 나오는데 단풍나뭇잎처럼 5~7갈래로 갈라졌다.

 

 

꽃은 보통 하얀색이고 담홍색을 띠기도 하며, 5월에 뿌리줄기에서 바로 나온,

 

길이 30㎝되는 꽃자루 위에 원추(圓錐)꽃차례로 핀다.

 

꽃잎·꽃받침잎 및 수술은 각각 6개이며, 암술은 1개이나 열매가 맺히면 2갈래로 나뉜다.

 

 어린 잎과 꽃줄기는 나물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

 

 

오래된 나무등걸이나 뿌리 또는 바위에 달라붙어 자라게 하여 집안에서 흔히 심고 있다.

 

 반그늘지고 습한 곳에서 잘 자라며, 뿌리줄기를 잘라 바위틈에 심어두면 새싹이 나오기도 한다.

 

 

이와 비슷한 식물로 돌부채손(A. acanthifolium)이 평안남도의 맹산 등지에 분포하는데,

 

잎이 갈라지지 않는 점이 다르다.

 

 

[다음 백과사전 인용]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 산들강의 새이야기

Comment +10

대구수목원의 봄소식_만개한 할미꽃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 산들강의 새이야기

Comment +2

봄나들이 나온 박새의 하루

 

 

산과 들에는 초록빛 새싹들이 올라오고 아름다운 봄꽃은 활짝 피기 시작하는 그런 좋은 날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박새의 봄나들이 장면은 먹이를 찾는 장면입니다.

 

직박구리와는 달리 새싹을 먹지 않네요. ㅎㅎㅎ

 

 

 

 

 

 

 

 

소나무 아래 먹이를 찾는 박새 한마리...

 

혹시라도 있을 위험에 대비해 주변을 살핍니다.

 

 

박새들은 낙엽속에 숨어 있는 열매를 찾고 있답니다.

 

방법은 낙엽을 던지고 난 후 열매를 찾는 방법인데...

 

겨우내내 계속 했던 방법이라 쉽게 열매를 찾을 수가 없답니다.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이 봄나들이 나온 박새를 소개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