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눈이 유조는 홀로서기 중입니다.

2020. 6. 11. 06:38조류/참새목

대구의 여름은 정말 덥습니다. 그래서 대프리카라고 불리기도 하지요. 폭염예보가 내려지는요즘 모두가 힘들어요.

 

육추를 끝낸 오목눈이 유조들이 폭염경보를 피해 시원한 물을 먹을려고 물 스프레이기에 붙어 있다.

현재는 여러마리의 오목눈이 유조들이 함께 다니면서 홀로서기를 하고 있지만 곧 뿔뿔이 흩어져 독립하겠지요.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 mark2와 탐론 망원줌렌즈 150-600mm G2, 산들강의 새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