꾀꼬리의 늦은 포란

2020. 6. 13. 19:17조류/참새목

요즘 야외를 다니다보면 노란색 새를 만날 수 있습니다. 누구일까요? 바로 아름다운 목소리의 주인공 꾀꼬리입니다.

 

꾀꼬리 둥지를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주로 높은 나무의 끝 부분에 밥그릇 모양으로 만들기 때문에 입니다.

다만, 육추기간에 예민해지기 때문에 가만히 앉아 기다리다 보면 의외로 쉽게 발견할 수도 있답니다.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 mark2와 탐론 망원줌렌즈 150-600mm G2, 산들강의 새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