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류/참새목

흰눈썹황금새 수컷, 무더위에 목을 축이다,

by 산들강 2020. 6. 15.

요즘 대구는 '대프리카'라는 이름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많이 덥습니다. 올해는 또 어떻게 보내지... 걱정입니다.

 

대구인근의 어느 공원, 무더위 목이 마른 흰눈썹황금새 이하 여러 잡새들이 목을 축이러 스프링 쿨러에 나왔습니다.

한 낮에는 물을 스프레이했지만 늦은 시간에는 스프링 쿨러를 통해 몇몇 곳에서만 약하게 물이 흘고 ...

이 물을 먹겠다고 서로가 싸우고 있습니다. 그 중에 흰눈썹황금새와 박새는 완전 천적의 느낌이 드네요.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 MARK2와 탐론 망원줌렌즈 150-600mm g2, 산들강의 새이야기

 

'조류 > 참새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밭은 '개개비' 놀이터  (0) 2020.06.21
홍때까치(노랑때까치 아종)  (0) 2020.06.20
물먹는 박새  (0) 2020.06.18
칡때까치 수컷  (0) 2020.06.14
꾀꼬리의 늦은 포란  (0) 2020.06.13
스프링쿨러 위의 진박새, 무슨 이유일까?  (0) 2020.06.13
오목눈이 유조는 홀로서기 중입니다.  (0) 2020.06.1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