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강의 새이야기




5일간의 여름휴가를 마치고 어제 저녁 늦은 시간 집인 대구로 왔습니다.

이번 여름휴가는 감포에서 2일간, 경북 영양에서 3일간을 보냈답니다.


3일간은 구름이 많았고 2일간은 햇볕이 쨍쨍했지요.

해수욕도 하구, 하천에서 물고기와 고디도 잡구, 물놀이도 하구...

카메라를 놓고 열심히 놀았답니다.


오늘 아침 일어나니 목이 뻐근합니다.

포스팅도하기 싫으네요.

올해까지만 1일 1포스팅을 하기로 약속을 했으니 지키기 위해 사진을 골라봅니다.





연인처럼 보이는 큰부리까마귀를 만나다.



큰부리까마귀는 참새목 까마귀과에 속하며, 크기는 57cm로 까마귀중에서 가장 큰 새입니다.

부리가 두툼한 것이 주요 특징이며, 머리와 부리가 급격한 경사를 이루고 있답니다.



소나무 가지에 앉아 있는 두마리의 큰부리까마귀...

행동하는 모습이 부부이거나 연인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촬영 내내 들었습니다.




지금부터 큰부리까마귀의 다정한 모습을 만나보겠습니다.







뭔가 속삭이는 것 같기도 합니다.

뭐라, 뭐라 이야기를 하는 것 같습니다.







같이 "까악"하고 울기도 하고요. ㅎㅎㅎ


 






이건 뭐하는 모습일까요?

사랑 싸움이라도 하는 걸까요? ㅎㅎㅎ






같이 함성을 질러봅니다.

"까악", "까악"... ...





이웃님들은 여름휴가를 다녀오셨나요?


내일부터는 9호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린다고 합니다.

다음주엔 중부지방과 남부지방 모두가 덥다고하니 여름휴가를 제대로 보낼 수 있을 것 같네요.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레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에서 큰부리까마귀를 소개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