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강의 새이야기


주남저수지에 요즘 새들이 많습니다. 그 중에서 단연 많은 종이 큰기러기죠.
민물가마우지나무 근처에서 쉬고 잇는 큰기러기들을 촬영했습니다.
사진을 확대해놓고 천천히 보던중 큰기러기 아닌 놈이 보입니다.
마리수는 2마리인데... ㅎㅎㅎ 개리네요. 개리는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입니다.

사진에서 개리는 어디에 있을까요? 사진 정중앙에 있답니다.
다 비슷해 보여서 구별하기 어렵다고요. ㅎㅎㅎ  그럼 알려드립니다.
다른 새들과는 달리 목을 잘 보시면 앞쪽은 흰색, 뒷쪽은 갈색으로 선명한 경계가 보입니다. 이넘이 개리입니다.



개리는 기러기목 오리과에 속하는 겨울철새로써 크기는 90cm전후,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우리나라에서 월동합니다.
호수나 간척지·풀밭·습지·논밭에 서식하며, 주요 특징은 목·뺨·옆목은 흰색을 가지고 있으며, 먹이를 찾기위해 땅을 파는 것을 좋아합니다.


오늘 잘 쉬셨나요? 오늘 출사는 실망이었습니다. ㅎㅎㅎ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 였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4

  • 정말 저는 새가 다 같은 종류인줄 알았는데
    역시 새박사님은 다르시네요~^^
    멸종위기라니 안타깝네요~
    내년에는 더 많은 개체가 날라오기를
    기대해봅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 개리는 정말 숫자가 적게 날아옵니다. 서해안 쪽엔 그래도 제법 날아오기는 하지만 한꺼번에 10마리를 넘지 않죠. 주남저수지엔 매년 2마리가 오는데... 이번에도 관찰되었습니다.

  • 어머낫~~~인석이 개리로군요
    부리고 조금 뵤족해 보이고 목 부분이
    확실히 흽니다..저도 잘 관찰해 봐야겠어요
    오늘 저도 주남 갈까 하는데 날씨가 어떨지 모르겠어요,

    • 개리는 큰기러기와 달리 계속 머리를 물속에 박고 땅을 팝니다. 쉬는 시간이 없죠. ㅎㅎㅎ
      작년엔 바로 앞에서 촬영했는데 올핸 못보는줄 알았습니다.


한 껏 추워진 겨울날씨... 우포늪엔 사람도 새들도 별로 없었습니다.
천천히 우포늪을 살펴보고 있었습니다. 

주요 관찰 포인트
댕기머리물떼새는 머리의 검은 깃 그리고 윗면은 광택이 나는 녹색, 아랫배는 흰색입니다.
그리고 날 때 날개끝과 허리의 흰색이 너무 잘보여 흰색이 번쩍번쩍 하는 느낌이 듭니다.


검은 머리깃과 녹색의 윗면, 아랫배는 흰색으로 물떼새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댕기머리물떼새는 상당히 까다로운 새로 자기를 쳐다본다는 느낌이 들면 날아가더군요,
날아갈 때 날개끝과 허리의 흰색이 잘 보이죠.


 
그렇게 멀리 날아가진 않아서 계속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허리에 흰색 잘 보이죠. 주요 포인트입니다.



날아간 곳으로 살금살금 다가가서 다시 촬영합니다.
의심의 눈초리로 절 쳐다는 봅니다. ㅎㅎㅎ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 였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16


갈매기는 도요목 갈매기과의 대표적인 조류로 크기는 43cm정도입니다.
날때 날개 끝에 큰 흰점이 있으며, 다리는 노란색이며, 머리는 둥근 형태입니다.
주로 해안, 호수, 강에서 서식하므로 가끔 만날 수 있습니다. 


점심 시간 운동삼아 갑천을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안보이던 갈매기 한마리가 물위에서 놀고 있는 모습이 관찰되었습니다.



갑자기 머리를 물속에 넣고 뭔가를 하고 있습니다.
물고기라도 잡나? 원래 갈매기들은 물고기 잡는 실력이 좀 떨어지는 편입니다.



그런데... 이게 뭘까요?
하~~~ 잉어로 보이는 큰 물고기를 잡았습니다. 대단한 갈매기입니다.



자랑하려는 듯... 앞으로 돌려 놓습니다.



얼마나 기쁜지 웃고 있는 갈매기... ㅎㅎㅎ


사진과는 달리 갈매기는 잡은 잉어를 먹지 못했습니다.
너무 커서일까요? 하여튼 갈매기는 물고기를 먹지못하고 자리를 떳답니다. ㅎㅎㅎ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 였습니다.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22


얼마전 블로그 친구분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새사진에 대한 포스팅을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제목은 현재 상태를 유지하되 방문 하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내용들을 꼼꼼이 읽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래서 꼭 알아야할 내용은 사각 틀을 만들고 그곳에 몇줄만이라도 넣어서 읽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흰빰오리의 관찰 포인트

흰빰오리는 수컷 때문에 이름이 붙여진 것입니다.
 수컷의 경우 얼굴에 큰 흰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해드릴 암컷은 그렇지 않습니다.
갈색 머리와 흰색의 목테가 특징이고 북방흰빰오리 암컷과 구별하려면 부리색을 자세히 보셔야합니다.
대부분 비슷하지만 부리색은 흰빰오리는 회색이지만 북방흰빰오리는 노란색입니다.


 
노랑색의 눈과 갈색 머리, 그리고 흰목테가 잘 드러나 있습니다.



흰빰오리는 기러기목 오리과에 속하며, 크기는 45cm정도되는 중형 조류입니다.
나무구멍에 둥지를 틀고 번식하며, 날때는 흰색의 날개깃이 뚜렷합니다.
눈은 선명한 노란색이라 또다른 특징입니다.
해안, 호수,저수지, 하천, 하구 등에서 주로 서식합니다.

저는 흰빰오리를 낙동강에서 만났습니다. 장소는 말씀드리지 않겠습니다.



잠수성 오리에 속하여 잠수를 좋아한답니다.
제방 위에서 아래로 보고 촬영한 거라 제법 멉니다.



논병아리처럼 오랫동안 잠수는 못하더군요. ㅎㅎㅎ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500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였습니다.

오늘은 흰빰오리 암컷을 소개드렸습니다.
노란 눈과 갈색 머리 그리고 흰목테와 회색 부리를 알면 관찰하는데 도움이 되실겁니다.


Comment +20

  • 2010.12.11 06:36

    비밀댓글입니다

    • 네. 저도 오늘 아침엔 우포를 들렀다가 주남까지 갔다올 계획이랍니다. 추워서 8시경 출발할까 고민중입니다. ㅎㅎㅎ

  • 늘 잘 보고있습니다.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1 07:22

    헙!! 첫번째 사진은
    브이에 다이애나를 닮았어요 (농담)ㅠㅋㅋ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

  • 눈이 너무 무서워요 ㅎㅎ
    추운 날씨 출사 잘 갔다 오세요 ^^

  • 최정 2010.12.11 10:14

    색깔을 칠해놓은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정말 눈이 매력적이네요

  • 요렇게 생긴건 암컷이였군요..^^
    머리색이 이쁘네요..눈도 특이하고..^^

  • 암컷은 강렬하게 생겼네요...
    주남에서는 보기 힘든 녀석입니다. ㅎㅎ

    • 네. 어제 주남을 갔었는데... 흰비오리와 재두루미, 노랑부리저어새, 새매, 대백로, 삵 등 많은 종들을 만났답니다. 정말 진사님들 많더군요. 30~40명이 카메라를 들이대는 모습이 너무 재미 있었습니다.
      창원시에서 조류 사진 촬영하는 것을 테마로 운영해도 될 것 같습니다.
      아~~~ 그리고 해물수제비 먹고 왔습니다. 좋더군요. 다음에도 꼭 들러야겠습니다.

  • 새들은 눈이 참 원색적이면서
    다양하면서 아름다운것 같아요

    • 맞습니다. 정말 예쁜 모습이 많습니다.
      어젠 너무 좋은 날이었습니다. 목표로 했던 재두루미와 삵을 촬영했고 덤으로 너구리까지... ㅎㅎㅎ

  • 오리 인형에 눈 붙여 놓은 듯한... ^^;;
    이름을 노란눈 검둥오리라고 해도 될뻔 했네요.

    저도 방문자 머문 시간 통계 보면... 2분이 살짝 안되더라고요.
    2분 동안 글을 전부 읽지는 않을테고.... 오시는 분들이 오랫동안 볼 수 있도록 뭔가를 준비해야 되지 않을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일주일에 한번쯤은 예전 포스팅도 꺼내 올려서 소개 하는 코너도 만들고 하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잘 될지 안될지는 모르겠네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2 00:36

    눈이 단추 같습니다 ㅎㅎ^
    편한밤 되셔욤^


낙동강변에서 새촬영하던 중 흰배멧새를 만났습니다.

흰배멧새는 참새목 멧새과에속하는 조류로 크기는 14cm로 아주 작은 멧새입니다.
눈썹선과 턱선, 배는 흰색이고 귀깃에는 흰 점이 있습니다.  주로 숲, 농경지 등에 서식합니다.


머리와 멱이 검은색이 없는 걸보면 암컷으로 보입니다.



잠깐 포즈를 취해주고는 바로 날아가버립니다.


멧새들은 저도 구분하기가 힘들더군요. 어렵사리 구분을 했는데... 혹시 잘못되었다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500d와 망원렌즈 100-400mm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 였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