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류/참새목

순간포착, 경계심 많은 어치(산까치)

by 산들강 2014. 2. 21.

 

 

순간포착, 경계심 많은 어치(산까치)

 

 

 

 

 

 

 

 

 

 

 

 

 

 

숲속 탐방 중 잠시 쉬는 사이 어치(산까치) 한마리가 주위에 날아들었습니다.

 

경계심 많은 어치는 계속 주변을 두리번 거립니다.

 

 

작은 새들을 잘 괴롭히는 어치는 별명이 숲의 난폭자라고 불린답니다.

 

목소리도 여러 종류가 있어 헷갈릴때가 많지요.

 

 

가끔은 맹금류 목소리를 내서 작은 새들은 달아나기가 바쁘답니다. ㅎㅎㅎ

 

 

 

 

 

 

 

 

 

 

 

 

 

[사진 촬영 장비]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 산들강의 새이야기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