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강의 새이야기


눈덮인 문경새재, 화사한 봄을 기다립니다.


- 2012. 3. 25. 문경새재에서 -











2012. 3. 25. 일요일  문경에 일이 있어서 갔습니다.

시간이 남아 오랜만에 문경새재 답사를 떠났습니다.


문경새재 주차장에 도착한 시간이 오후 2시...

많은 사람들이 새재에서 내려오더군요.



 








카메라 가방을 메고 지금부터 올라갑니다.

여기는 새재 입구랍니다.


차량은 이곳에 세워놓고 들어가야합니다.

3관문까지는 7km정도 됩니다. 왕복이면 14km... 음... 제법 멀군.









전기차가 보여서 촬영했답니다.

노약자나 어린이, 임산부만 태워준다고 합니다.


새재입구에서 1관문을 지나 드라마촬영장까지만 운행합니다.











드디어 문경새재 1관문에 도착했습니다.

문경새재 과거길이라는  안내석이 보입니다.










앞쪽엔 주흘관이라고 써여져 있습니다.

오른쪽 높은 산이 주홀산이랍니다.










주홀관 뒤쪽엔 영남제일문이라고 기록되어 있고요. ㅎㅎㅎ











드라마 촬영장(셋트장) 주변입니다.






























2관문이 다와가는데... 작은 연못이 얼어있습니다.

갑자기 뒷골이 땡깁니다. 뭔일이 있을지? ㅎㅎㅎ











문경새재 2관문인 조곡관입니다.

물론 뒷쪽엔 영남제2문이라고 적혀있습니다. ㅎㅎㅎ










조금 올라가니 하얀 눈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바닥엔 눈이 녹아있습니다. ㅎㅎㅎ 













올라가면 갈수록 눈이 많아집니다.

아~ 좀 걱정이 됩니다. 아이젠도 없는데... ㅋㅋㅋ












이쪽 길은 완전 빙판입니다.

아이젠 없이 올라간다는 건 정말 위험합니다.










드디어 목표인 제3관문까지 다왔습니다.











3관문 앞입니다. 아이구 힘들어서...

한번도 쉬지 않고 올라왔습니다.


걸린 시간은 1시간 30분... 제법 빨리 왔지요.










제3관문에서 바라본 문경새재입니다.

산마다 눈이 쌓여있습니다.












3관문을 넘으면 충북입니다.

조금 넘어 가봤습니다.












내려오는 길에 렌즈를 망원렌즈로 바꾸고 몇장 촬영해봅니다.

카메라 가방에 망원렌즈를 넣고 오니 정말 무겁더군요. ㅎㅎㅎ


아래쪽 사진은 겨우살이입니다.














바위에서 눈이 녹으면서 만들어진 고드름이 있더군요.

춥긴 춥더군요. ㅎㅎㅎ













이건 파고라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7d와 광각줌렌즈 10-22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문경새재 여행을 소개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