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류/참새목

깊은 숲속에서 밀화부리 둥지를 만나다.

by 산들강 2011. 6. 19.

(음악 : 거위의꿈, 가수 : 인순이)


깊은 숲속에서 밀화부리 둥지를 만나다.


숲속을 걸어가다 밀화부리 한마리를 만났습니다.

뭐하나 싶어서 관찰을 하고 있었죠.


밀화부리 지난 포스팅 : http://oks03.tistory.com/677





부리에 나무껍질 등 둥지 재료를 모으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밀화부리를 조심조심 따라 다녔습니다.

그랬더니 둥지로 들어갑니다.  아직은 아기새가 없는 것 같아요.

조용히 앉아 있는 모습이 알을 품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곧 밀화부리 수컷이 날아옵니다.

부리엔 지푸라기를 한 가득 물고...


둥지를 수리하는 모습입니다.






셔터소리를 들은 걸까요? 

제가 있는 곳을 쳐다봅니다.






그리곤 이렇게 날아가버립니다.

더이상 있어서는 안되겠더군요.

불안해 할까봐서 촬영을 그만두고 나왔답니다.





다시 한번 방문해서 아기새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더욱 조심해야겠지요.


오늘 포스팅은 예약발행입니다. 여행을 떠났답니다.

출사는 아니고 가족과 친구들의 모임이 있습니다. 





위 사진들은 캐논 dslr 카메라 7d와 망원렌즈 100-400mm로 촬영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산들강의 새이야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13